아이가 태어나자 키우던 반려견을 파양한 부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