홍보에만 수십억 썼는데 아직도 듣보라는 걸그룹 멤버